친환경차에서 다쓴 배터리를 이용하여 퍼스널 모빌리티 에너지를 만드는 스타트업

포엔(Poen)은 POsitive ENergy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포엔은 버려지고 있는 에너지 자원을 다시 사용함으로써 긍정적인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고자 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포엔은 현재 전량 폐기되고 있는 폐차되는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배터리를 다시 사용할 수 에너지로 탈바꿈 시키는 에너지 업사이클 기술에 포커싱 하여 개발하고 있다. 배터리를 다시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서 배터리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하는 배터리 평가 장비를 개발하였고, BMS(배터리 보호회로)를 사용 후 배터리에 맞게 개발하여, 전기스쿠터 등의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에 응용이 가능하게 개발 완료하였다. 포엔은 단순히 배터리 업사이클링 회사가 아닌 전기차 배터리 수명 예측을 통한 향후 전기차의 배터리 잔존가치 평가 기업으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된다.

{"autoplay":"true","autoplay_speed":"4000","speed":"700","arrows":"true","dots":"true","rtl":"fal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