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ximulation

김나희
2019, 2채널 비디오, 응용 프로그램, 가변설치

기계와 인간의 상호작용을 다루어 온 미디어 아티스트 김나희는 인간 감각의 프로그래밍이 가능하다고 보며, 이를 해킹하고 재구성하는 방법을 고민한다.
프로젝트 은 이러한 과정을 ‘생식’의 스토리로 풀어낸다. 전시장에 배치된 모니터는 생명체가 존재하고 관계 맺는 장소이다. 김나희는 각 생명체의 접촉을 생식 과정으로 상정한 후 생명체 간 생식 과정을 아날로그 전자 장치의 피드백 루프와 프로그래밍을 통해 구현한다. 모니터 화면에 출력되는 광학 흐름의 시각화는 생명체가 추구해야 할 타 생명체와의 접촉을 의미한다. 각 생명체의 자극 수용체의 좌푯값 설정에 따라 자극의 강도가 달라져 수치에 반영되고, 엔지니어이자 매개자가 개입해 변화하는 수치를 근거로 생명체 간 더 적합한 결합을 제안한다.
이처럼 자연적이라 여겨지는 관계 선택과 생식의 과정이 개별 주체와 프로그래밍 차원에서 조작 가능하다는 상상으로부터, 관객은 인간과 기계의 해방적 관계 맺기의 모델을 전망할 수 있다.

Sximulation